메가네바시



강추했던 키친세이지의 바로 근처에 메가네바시가 있다.

메가네는 안경이란뜻이고 바시는 다리란 뜻으로 물에 비친 다리의 모습이 마치 안경같다고 해서 메가네바시라고 부르는데 모습도 모습이지만 일본의 가장 오래된 아치형 돌다리라고 한다.

안경모양의 가장 오래된 돌다리 만으론 관광거리가 되기 부족하다 생각했는지 일본인들 특유의 귀여움이 발동해서 밑으로 내려가면 곳 곳에 하트모양의 돌이 숨어있다. 뭐 그 돌을 찾으면 사랑이 이루어 진다는 말도 안되는 이야기도 있지만 그런걸 떠나서라도 찾는 재미가 쏠쏠하다.

평소같았음 그냥 지나쳤을 공간이지만 돌을 찾기위해 찬찬히 보게 되니 괜시리 기분도 색다르고.

아래 사진들에는 하나 혹은 그 이상의 하트돌이 다 들어있으니까 당자 나가사키를 가지 못하는 분들 나가사키에 갔다 생각하고 찾아보세요 ^^



메가네바시



사진에 보이듯 강에 잉어도 엄청 많다.


메가네바시



메가네바시



메가네바시



가운데 있는 저 하트돌처럼 곳 곳에 저런 하트가 있다. 모양도 완전 똑같진 않고 다들 조금씩 다르다.

나가사키에 왔으니 나가사키짬뽕을 꼭 먹어야하기에 배를 꺼뜨리려고 열심히 산책하고 차이나타운으로 간다~

나가사키



일찍 잠들어서 아쉬운 마음은 뒤로 하고 푹 잘 잤으니 상쾌하게 조식을 먹으러 갔다.

조식은 일본식+양식의 뷔페!

더더더더 먹고싶었는데 왜 늘 뷔페식을 먹으면 배가 빨리 부르는건지..ㅠㅠ


가장 좋아하는 메뉴는 온센타마고와 연어구이는 꼭 챙겨주고 ㅎㅎ

물론 그 외의 메뉴들도 맛있었다.



조식


조식


조식


조식



이날은 운젠으로 가서 온천욕을 하는 날이였는데 슬프게도 마법의 날이 시작되버렸다.

그래서 급 마트를 먼저 가야해서 코코워크로 갔다.

그 안에 마츠모토키요시, 서점, 마트 등 필요한 상점들이 다 있고 게임센터도 있다.





저 위에 관람차가 있는데 마침 우리가 간날 관람차 무료행사를 하고 있었다.

원래의 후쿠오카에 가서 관람차를 탈까 싶었었는데 잘됬다 하고 냉큼 탔다.

규모는 작지만 건물위에있는 관람차라 나름 신선했다.



관람차



귀여운 물방울 모양의 관람차.

무료개방이였지만 시골이라 그런지 사람이 별로 없었다.



관람차



저 멀리 하트표시 해둔데가 우리의 호텔이 있던 곳!

하루 잤다고 왠지 눈에 들어오더라는 ㅋㅋ





남편이 늘 뽑기에 욕심을 내고 못 뽑는데 이날!!!

돈을 얼마 쓰지도 않고!!!!! 큰 인형을 하나 뽑았다 !!!!!

것도 바나나 옷을 입은 귀여운 고양이 인형 !!!!


신나서 이름도 붙여줬는데 그 이름은 두둥

나.나.코

나가사키에서 뽑은..바나나인형...이란 뜻이였던 듯 가물가물하다 ㅋㅋ

현재도 애지중지하고 있는 중. 저 날 이후론 뽑기를 하지 않았다. 한이 풀린듯ㅋㅋ 


살 것들도 사고 나가사키의 대표 신사 스와신사로 이동~

스와신사는 나가사키 유일의 순 일본 건축 양식을 따른 건축물이라고 한다.

이때 더위에 너무 지쳐서 제대로 찍은 사진이라곤 이거 하나 뿐이다.



스와신사



딱 봐도 다케오신사보다 훨 커보인다.

내부도 엄청 크고 신사에서 관리하는 작은 동물원이 옆에 있다. 신사와 동물원이라 ..

안어울리는 조합인데 있었다. 아이들과 함께 가면 좋아 할 것 같다.

우리가 갔을때도 아이들 데리고 온 가족이 몇팀 있었는데 역시나 아이들이 참 좋아했었다.



스와신사



신사 안에 있던 도리이. 



스와신사



안에 있던 큰 나무. 엣헴 ㅋㅋ 어쩔수없이 크기 비교를 하려면 꼭 저렇게 안는 포즈를 ㅋㅋ


급하게 필요한걸 사려고 갔던 코코워크에서 예상치도 못하게 시간을 많이 쓰고(인형뽑기, 관람차 그리고 사진은 없지만 서점에서 남편이 원피스 관련 제품들 보는데도 시간을 꽤 씀 ㅋㅋ)

너무 더운날씨에 지쳐서 신사는 가볍게 둘러보기만 하고 점심을 먹으러 갔다.


이 여행에서 내 기억 속에 가장 좋았던 파트를 꼽으라 하면 이날의 점심과 그 후의 메가네바시다.

그건 다음 포스팅으로~!








+ Recent posts